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男 “연애 중 최악의 굴욕 ‘스킨십 거부’”…女는?

입력 2013-04-09 18:15업데이트 2013-04-09 18: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연애는 달달하지만 쓰디쓴 '굴욕'을 안겨주기도 한다. 굴욕적인 순간은 빨리 잊고 싶지만 파장이 길다.

연애 중 최악의 굴욕 사건은 무엇일까? 이 질문에 남성은 '스킨십을 거부당한 일', 여성은 '애인이 나와 결혼을 생각하지 않은 일'을 각각 1위로 꼽았다.

9일 결혼정보회사 행복출발 더원노블에 따르면 남성 56.3%와 여성 63.8%가 '잊고 싶은 굴욕적인 연애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남성은 '스킨십 거부당한 일(37.6%)'을 1위로 선택한 뒤, '실연당해 매달린 일(28%)', '애인이 나와 결혼을 생각하지 않은 일(24.6%)', '고백했다가 차인 일(9.8%)' 순으로 답했다.

반면 여성은 '애인이 나와의 결혼을 생각하지 않은 일(35.7%)'이 가장 굴욕으로 남는다고 토로했다. 뒤이어 '고백했다가 차인 일(32.1%)', '실연당해 매달린 일(26.1%)', '스킨십 거부당한 일(6%)' 등이다.

또 최악의 이별 이유에 대해서 남성은 '양다리(30.2%)', '돈 문제(27.8%)', '가족의 반대(25.9%)', '식은 감정(16.1%)' 순으로 골랐다.

여성의 경우 '식은 감정(37.2%)'이 먼저였고 그 다음 '양다리(33.6%)', '가족의 반대(18.1%)', '돈 문제(11.1%)' 순으로 선택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행복출발 더원노블이 미혼남녀 792명(남성 378명, 여성 414명)을 대상으로 2일부터 8일까지 진행한 것이다.

백주희 동아닷컴 기자 juh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