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전 男女 88%가 미리 준비하는건…”

동아일보 입력 2012-12-12 08:47수정 2012-12-12 09: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혼 남녀 대부분이 소개팅 전 상대의 외모를 미리 확인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외식문화기업 강강술래, 강남제일성형외과, 쥬크화장품 3사가 20~30대 370명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87.5%가 '소개팅 전 카카오톡을 활용해 상대의 사진을 찾아본다'고 답했다.

소개팅 전 신경을 많이 쓰는 항목에 대해서는 남성과 여성의 답이 엇갈렸다.

남성은 '데이트코스 준비'가 61.2%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의상선택'(21.4%), '대화 주제 준비'(10.1%) 등의 답변이 나왔다.

관련기사
반면 여성은 '의상·헤어스타일 준비'가 71.5%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로는 '피부관리와 다이어트'(23.1%), 3위는 '대화 주제 준비'(3.7%) 등이었다.

<동아닷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