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컵·G컵…글래머 섹시스타, 화끈한 몸매 대결 “내가 1등!”

동아닷컴 입력 2012-09-24 11:28수정 2012-09-24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케이블채널 QTV ‘텐미닛 박스’의 글래머 스타 특집. 사진제공 | QTV
‘강예빈, 곽현화, 엄상미 등… 화끈한 몸매 대결’

대한민국 섹시스타들이 한곳에 모였다.

24일 밤 11시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QTV ‘10min BOX’(이하 텐미닛 박스) 4회 녹화에서 강예빈, 곽현화, 변새롬, 써니데이즈의 수정이 100명의 남성이 정한 외모 순위를 맞히기 위해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곽현화는 “딱 보니까 나 빼고 세 명이 가슴이 다 크다. 그런데 앞에 계신 남성 100명은 가슴이 크지 않은 여성을 좋아하게 생겼다. 그래서 귀여운 내가 1등이다”라고 주장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에 강예빈은 “가슴에 집착하지 말라”며 “내가 1등을 못해도 곽현화가 1위인 것은 말도 안 된다. 무조건 곽현화는 이긴다”며 불꽃 튀는 말싸움을 벌였다.

관련기사
변새롬은 몸매 중 가장 자신 있는 부분은 골반이라고 밝혔고, 써니데이즈 수정은 가장 어리고 몸매도 좋은 자신이 상위권이라며 기 싸움을 벌였다.
케이블채널 QTV ‘텐미닛 박스’의 글래머 스타 특집. 사진제공 | QTV

이날 녹화에서는 ‘착한 글래머’로 인기를 끈 엄상미도 등장했다. 엄상미는 “난 무조건 1위나 2위다”라고 외치며 녹화 내내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엄상미 외에도 슈퍼모델 유지은, 청순녀 정연주, 매력녀 박민영이 출연해 남성들의 순위를 예측하기 어려웠다는 후문이다.

‘텐미닛 박스’는 여성들의 거침없는 외모 순위 랭킹쇼로, 100명의 남성이 스튜디오에 등장한 4명의 여성을 본 후 외모만으로 순위를 정하고 순위의 대상이 된 4명의 여성은 외부와 단절된 박스형 세트 안에서 10분 안에 그 순위를 예측하는 프로그램이다. 탁재훈, 문희준, 한지우가 MC를 맡았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