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대한민국 인구 5000만명 돌파… 인구정책 새로 짜야

입력 2012-06-23 03:00업데이트 2012-06-23 09: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3일 오후 6시36분, 인구 5000만명 돌파… 2030년부터 다시 감소
우리나라 인구가 23일 오후 6시 36분에 5000만 명을 돌파한다. 1983년 4000만 명을 넘어선 지 29년 만이다. 하지만 낮은 출산율 탓에 ‘인구 5000만 명 시대’는 33년간 지속되다 2045년에는 다시 4000만 명대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통계청은 22일 ‘2010∼2060 장래인구추계’ 보고서에서 한국 인구가 4000만 명을 돌파한 1983년 이후 매년 평균 62만5000명씩 늘어 23일 오후 6시 36분에 5000만 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세계 인구는 70억5000만 명이고, 한국 인구 비중은 0.71%다. 우리나라 인구는 1967년 3000만 명, 16년 뒤인 1983년 4000만 명을 넘어섰으며 이후 산아제한 정책과 출산율 저하로 5000만 명 돌파에 29년이 걸렸다.

하지만 저출산, 고령화의 영향으로 2030년 5216만 명을 정점으로 인구가 줄기 시작해 2045년에 다시 5000만 명 밑으로 떨어질 것으로 추정됐다. 특히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급속히 줄면서 잠재성장률 둔화에 따른 성장 정체, 부양 부담으로 인한 계층 간 갈등 심화 등 다양한 문제를 잉태할 것으로 우려된다. 전문가들은 “여성의 사회 진출 확대, 보육·육아 지원을 통한 출산율 제고 등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janua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