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원 한국마사회장 “말산업 육성…승마선진국 도약”

동아닷컴 입력 2010-07-09 07:00수정 2010-07-09 09: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대한승마협회 제28대 회장으로 취임한 한국마사회 김광원 회장. 승마선진국으로 만들겠다는 각오가 대단하다. [사진제공=한국마사회]
■ 김광원 한국마사회장, 28대 대한승마협회장에 취임

공기업 CEO로 승마투자 확대 공언
“승마, 국민스포츠로 거듭나게 할것”


한국마사회 김광원 회장이 7일 대한승마협회 제28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로써 김광원 회장은 대한민국에서 말과 관련된 가장 중요한 두 단체의 수장을 맡았다. 그는 앞으로 우리나라 경마와 승마를 동시에 책임져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됐다.

관련기사
경마시행체 최고 경영자가 승마 단체까지 맡는 경우는 외국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경우지만 김 회장이 대한승마협회를 이끌기로 한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마사회의 독특한 성격과 김 회장의 비전이 크게 작용했다.

외국의 경마시행체들은 경마시행에만 주력한다. 하지만 마사회는 말 등록 업무, 생산농가 지원 업무, 승마 보급 등 경마시행과 직접 관련 없는 마사(馬事)를 챙긴다.

특히 김 회장이 부임한 이후로는 말 산업의 육성을 기치로 내걸고 승마대중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런 마사회의 정책은 마사회가 할 역할이 경마 외에도 많다는 김 회장의 지론 때문이다.

“마사회는 공기업이기 때문에 지금 당장 돈이 안 되더라도 국가 경제와 농촌 살리기에 도움이 된다면 승마에 투자해야 한다고 믿습니다. 실제로 승마가 보급되면 말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 말 산업의 규모가 지금보다 훨씬 더 커질 겁니다.”

김 회장의 비전과 승마 대중화 노력은 마침 한국 승마계를 이끌 새로운 지도자를 갈구하던 대한승마협회의 이해관계와 맞아 떨어졌다.

한국승마는 지금까지 답보상태나 다름없었다. 생활승마 인구는 해방 직후나 지금이나 별반 차이가 없고, 그나마 아시아에서 잘 나가던 엘리트승마도 재벌 기업이 발을 빼면서 위기에 처했다.

이런 상황에서 공기업 CEO로서 승마에 대한 투자 확대를 공언한 김 회장은 대한승마협회의 수장으로 적임자가 된 셈.

대한승마협회 외부 인물이라는 점은 걸림돌이었다. 그러나 김광원 회장은 자신의 비전과 능력을 강조해 결국 대한승마협회 회장이 됐다.

김 회장은 엘리트승마와 생활승마에서 모두 앞서가는 승마선진국으로 만들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김 회장의 열정과 비전에 승마 관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기 시작했다.

이길상 기자 juna10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