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전사, 강한 군대 기풍 조성할 것”

입력 2008-03-01 03:21수정 2009-09-25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상희(사진) 신임 국방부 장관은 29일 “군인의 호흡과 언어, 생각과 행동에는 전사(戰士)적 기풍이 넘쳐야 한다”며 “강한 전사, 강한 군대의 기풍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신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국방장관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통해 “군의 존재 가치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국토와 주권, 국익을 보호하는 데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군사력은 엄연한 실체적 위협으로, 감히 도발할 수 없도록 확고한 억제력과 대비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며 “한미동맹의 공고한 가치와 정통성을 바탕으로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현 연합방위체제에 버금가는 독창적 미래 공동방위체제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상호 기자 ysh1005@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