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스포츠]NHL 코리안1호 김한성 그린빌 그롤팀 홈피에 대대적 소개

입력 2003-11-24 17:34수정 2009-10-10 08: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롤의 경이로움(Grrrowl’s big surprise).’

국내 아이스하키 사상 처음으로 미국무대에 진출한 김한성(22·그린빌 그롤·사진)을 일컫는 찬사다.

세계최고의 선수들이 모이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마이너리그격인 동부아이스하키리그(ECHL)의 그린빌 그롤은 최근 구단 홈페이지(www.grrrowl.com)에서 ‘그롤의 경이로움’ 김한성을 특집기사로 집중 조명했다.

이 기사에서 김한성은 놀라운 재능을 갖고 있는 선수로 소개됐으며 미국 진출 이후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자세히 다뤄졌다. 그린빌의 존 막스 감독은 “퍽도 잘 다루고, 김한성이 가진 기술수준은 누구에게도 뒤떨어지지 않는다”며 “그의 단점은 원활치 않은 의사소통뿐”이라고 말했다.

김한성은 청소년대표와 국가대표를 모두 거친 한국아이스하키의 대들보. 고려대 4학년 재학 중인 올해 10월 그린빌에 입단해 11월부터 시작된 2003∼2004시즌에서 개막전 첫 골을 넣는 등 12경기에 포워드로 출전해 4골, 1어시스트로 5포인트를 거두고 있다. 4골은 팀 내 2위.

팀 전력이 약한 그린빌은 남부디비전의 동부콘퍼런스에서 2승1무10패로 8개팀 중 최하위지만 김한성은 데뷔 첫해 뛰어난 활약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24일 전화통화에서 김한성은 “주급 450달러(약 54만원) 정도를 받고 있으며 미국인 동료와 함께 아파트 생활을 하고 있다. 내가 머물고 있는 사우스캐롤라이나에는 한국 사람도 별로 없고 영어도 잘 안 돼 외롭고 힘들지만 꿈인 NHL 진출을 위해 참고 열심히 운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수기자 ssoo@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