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김재현 입건 계기로 본 스타 "팀-팬 위해 모범 보여야"

입력 2003-06-18 01:13수정 2009-10-10 16: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 스타의 사생활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간판스타인 김재현(28)이 17일 새벽 음주측정을 거부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불구속 입건되고 운전면허가 취소됐다.

김재현은 지난해 12월 엉덩이 고관절에 피가 잘 통하지 않는 ‘무혈성 괴사증’이라는 희귀병이 발견돼 선수생명을 걸고 수술을 받은 상태여서 팬들의 안타까움을 더욱 크게 하고 있다.

무혈성 괴사증에 술은 치명적인 데다 재활훈련에 온 신경을 쏟아야 할 그가 밤늦게까지 귀가하지 않은 것은 충격적. 김재현은 올스타 브레이크 기간인 95년 7월에도 음주사고를 낸 전력이 있다.

올해 프로야구는 2월 두산 선수단의 하와이 폭력사건, 4월 기아 김진우의 폭행사건, 5월 삼성 임창용의 간통피소 사건 등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프로농구에서도 삼성 서장훈이 3월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음주운전을 한 것이 적발돼 100일 면허정지를 받았다.

공교롭게도 불미스러운 사건이 생긴 팀은 팬들의 외면과 함께 한순간에 분위기가 헝클어지면서 성적이 곤두박질쳤다.

스타는 팬이 있기에 존재한다. 그러기에 팀을 위해서나 팬을 위해서나, 또 자신을 위해서나 타의 모범을 보여야 할 의무가 있다.

장환수기자 zangpab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