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천황 "桓武천황 생모 백제의 후손"

입력 2001-12-23 17:49수정 2009-09-18 20: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의 아키히토(明仁·사진) 천황이 23일 한일관계의 중요성을 설명하면서 “나 자신과 관련해서는 옛 간무(桓武) 천황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라고 속일본기(續日本紀)에 기록돼 있어 한국과의 인연을 느끼고 있다”고 말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간무 천황은 781년부터 806년까지 재위한 일본의 제50대 천황인데 재위 중인 천황이 일본 황실과 백제와의 혈연적 관계에 대해 직접 언급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 일본 천황 백제기원설 인정 의미
- 일본 천황 발언에 대한 한일 관계자들 반응

아키히토 천황은 23일 68세 생일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한 뒤 “무령왕은 일본과의 관계가 깊고 당시 오경박사가 대대로 일본에 초빙됐으며, 무령왕의 아들 성명왕(聖明王)은 일본에 불교를 전해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현구(金鉉球) 고려대 교수는 “간무 천황의 어머니가 백제계라는 ‘속일본기’ 기록은 학계에서도 사실로 인정하고 있지만 다른 천황들이 한반도 이주민이라는 근거는 희박하다”면서 “그런데도 아키히토 천황이 간무 천황 관련 발언을 한 것은 내년 월드컵을 앞두고 자신의 방한을 성사시키기 위한 분위기 조성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도쿄〓심규선특파원>kssh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