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장군의 딸 7일 개봉

입력 1999-08-05 19:21수정 2009-09-23 2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군의 딸’은 스릴러물의 일반적인 공식에 충실한 영화다. 살인사건을 둘러싼 모든 이들이 용의선상에 놓이고, 해결의 실마리는 숨겨진 과거의 비밀.

느와르 영화(범죄영화)의 어둡고 음산한 분위기에다 거짓과 부패가 들끓는 곳에서 위선의 베일을 벗겨낸다는 주제는 지난해 나온 니콜라스 케이지 주연의 스릴러 ‘8㎜’와도 많이 닮았다.

독특한 점이 있다면 복종과 명예의 규율로 겹겹이 둘러쌓인 군 부대 안 여성의 성적 학대가 소재라는 것. 미 육군의 거물급 장군은 엘리트 장교인 자신의 딸이 그로테스크한 시체로 발견되었는데도 수사관에게 “당신이 군인인지 경찰인지, 태도부터 결정하라”고 다그친다.

그러나 이 영화는 오락성, 군대의 여성문제를 고발하는 진지한 메시지, 그 어느 쪽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럽지 않다는 점이 이 영화의 가장 큰 딜레마다. 잘 짜여진 스릴러물이지만 그저 즐기기엔 장군의 딸이 살해당한 장면의 시각적 충격이 너무 크다. 반면 장군의 딸이 성적 학대에 대한 복수로 선택한 방법은 관객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기엔 역부족.

기괴한 살인사건을 푸는 수사관 역은 존 트라볼타와 매들린 스토우가 맡았다. 연기력이 있는 배우들이지만 이 영화에서는 만족스러운 수준이 못된다. 존 트라볼타는 비비 꼬인 살인사건을 해결하는 명민한 수사관보다는 영화 초반부에 잠깐 보여줬던 호전적인 잠복수사요원 역에 차라리 더 어울린다.

매들린 스토우는 존재의 이유가 궁금할 정도로 미미한 역할에 그쳤다. 감독은 ‘콘 에어’를 연출한 사이몬 웨스트. 7일 개봉.

〈김희경기자〉susann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