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즈업]本因坊 타이틀 획득 조선진9단

입력 1999-07-07 19:19수정 2009-09-23 23: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선진(趙善津·29)9단이 조치훈(趙治勳)9단의 혼인보(本因坊)타이틀 11연패를 저지하고 타이틀을 획득한 일로 일본 바둑계가 후끈 달아올랐다. 주최사인 마이니치신문은 “한 영웅이 자리를 떠났고 젊은 영웅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도 “반상에 지각변동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신문들은 “조선진은 대국이 거듭될수록 강해졌으며 그 강인함을 살려나간다면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상대가 조치훈9단이었기 때문에 매스컴의 관심은 더욱 컸다. 기세이(棋聖) 메이진(名人) 혼인보 등 일본의 3대타이틀을 3년째 장악하고 있던 조치훈9단의 아성이 조선진에 의해 무너졌다.

도전권을 얻은 해에 바로 타이틀을 획득한 것도 18년만의 일. 81년 조치훈9단 이후 처음이었다.

조선진의 성실한 자세도 바둑팬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 일찌감치 대국장에 나와 바둑판을 정성껏 닦았다. 대국중 상의를 벗지 않았으며 자세를 흐트러뜨리지도 않았다.

조선진의 기풍은 어떤 틀에 얽매이지 않는 것이다. 단점이자 장점이다.

타이틀을 따내기는 했지만 조선진이 조치훈을 제치고 세대교체를 완성했다고 하기에 이르다. 열렬한 바둑팬인 작가 미요시 토오루(三好徹)는 “그가 도전권을 따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던 만큼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승자와 패자 모두가 한국인이란 점에서 즐거운 소식임에 틀림없다.

〈도쿄〓심규선특파원〉kssh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