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영화]가난한 농촌 끔찍한 일상「크리스마스에…」

입력 1998-11-19 19:16수정 2009-09-24 1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 여자와 일곱 사생아. 딸을 성폭행하는 못된 아버지. 프랑스 영화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는 궁상맞은 신파의 요소를 죄다 갖추고 있으면서도 최루의 함정을 모두 비켜간다.

이 영화를 만들때 29살이었던 프랑스 여성감독 상드린 베이세(31)는 영화에 감정적으로 개입하지 않고 한발짝 떨어져서 가난하고 불행한 농촌 가족의 끔찍한 일상을 보는 이가 고통스러울 정도로 담담히 그려냈다. 점점 더 옥죄는 현실이 조금도 나아지지 않는데도 영화가 주는 느낌은 따뜻하다. 파국으로 치닫는 마지막 순간, 샹송 ‘눈이 내리네’를 배경으로 눈내리는 장면은 고단한 마음을 부드럽게 달래주는 위로의 손길같다.

〈김희경기자〉susann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