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덱스 기조연설 누가?]IT분야 경영자 9명

입력 1998-11-15 19:52수정 2009-09-24 1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컴덱스의 또다른 구경거리는 세계 컴퓨터업계의 내노라 하는 인물들이 기조연설을 통해 미래 정보사회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것.

올해도 공식행사 전날인 15일 오후7시(한국시간 16일 오전11시, 이하 한국시간) 단골 연설자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회장의 전야제 연설을 필두로 9명의 쟁쟁한 정보기술(IT)분야 ‘스타’ 경영자들이 연사로 등장한다.

빌 게이츠 회장은 ‘오늘을 넘어서―혁신 통합 그리고 단순화’란 주제로 “새로운 천년(밀레니엄)을 맞아 인터넷이 지구촌을 훨씬 좁혀주는 강력한 통신수단이 될 것”이라는 요지의 연설을 할 계획.

개막 첫날에는 △제프 파포우스 로터스사장(17일 오전0시반)이 ‘광범한 지식공동체 형성에 관한 전망’ △에크하르트 파이퍼 컴팩사장(17일 오전3시)이 ‘컴퓨터의 새로운 세계에 대한 최선의 답’ △로렌스 엘리슨 오라클회장(17일 오전11시)이 ‘인터넷을 통한 정보화 시대의 실현’이란 주제로 잇따라 연설한다.

올해 인텔사의 CEO(최고경영자)가 된 크레이그 배럿사장(18일 오전5시반)은 ABC방송의 정치풍자 토크쇼를 모방한 방식으로 청중들과 의견을 나눌 예정.

이외에도 찰스 왕 컴퓨터어소시에이트회장(18일 오전0시반), 인터넷서비스업체 유유넷의 최고경영자인 존 시지모어(19일 오전8시반), 제록스사의 릭 토만사장(18일 오전0시반)이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연설내용은 즉시 인터넷에서 구해볼 수 있다.

〈김학진기자〉jean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