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紙上배심원평결/지난주제]아내『격려전화 쇄도』

입력 1998-11-11 19:30수정 2009-09-24 2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내 몰래 직장 동료의 은행대출 보증을 선 임성배씨. 배심원들은 7대3으로 ‘아내의 동의없는 보증은 불가’라고 아내우세 평결.

임씨는 “멋쩍게 되긴 했지만 차라리 속이 편하다. 이 기사를 방패삼아 앞으로는 보증부탁을 피하기 쉬워질 것 같다”고. 아내 안선희씨는 “주변 여성들로부터 수많은 격려전화를 받았다”며 통쾌한 표정.

〈박중현기자〉sanjuc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