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송형승/학생 외국상표선호 고칠때

입력 1998-09-14 19:27수정 2009-09-25 0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느날 길을 가다 재미있다면 재미있고 슬프다면 슬픈 한가지 현상을 발견했다. 요즘 학생들은 교복입기를 싫어하고 개성을 중시한다는데 눈에 띈 학생들은 거의 획일적으로 외국 브랜드 제품의 가방을 메고 다니는 것이었다.

외국 브랜드 선호의 경향이 가방 구입에서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의류, 심지어 학용품을 비롯한 전 부문에 걸쳐 있다. 외국 브랜드 상품 판매에 따른 로열티는 얼마나 될까.

IMF한파로 인해 국산품을 애호하자는 운동이 학생들 사이에서 일고 있으면서 동시에 외국 브랜드를 사용하지 않으면 안될 것 같은 분위기가 혼재한 듯하다. 티끌모아 태산이다. 국수주의적 태도는 곤란하겠지만 국산과의 비교조차 없이 무턱대고 외국 브랜드를 선호하는 현상은 사라져야 하겠다.

송형승<대학생·서울 강남구 대치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