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스페인 잡은 일본 역전골에 설왕설래…“라인 아웃” vs “걸쳤어”

입력 2022-12-02 09:07업데이트 2022-12-02 09: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다나카 아오가 1일(현지시간) 저녁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스페인과 일본의 경기 후반전에서 역전골을 넣고 있다. 2022.12.2/뉴스1일본 다나카 아오가 1일(현지시간) 저녁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스페인과 일본의 경기 후반전에서 역전골을 넣고 있다. 2022.12.2/뉴스1
일본 축구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스페인을 꺾고 16강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킨 가운데 이날 나온 역전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E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2-1로 이겼다.

전반 알바로 모라타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가던 일본은 후반 3분 도안 리쓰, 후반 8분 다나카 아오의 연속골로 스페인을 무너뜨렸다.

이로써 일본은 2승1패, 승점 6점을 기록하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하지만 경기 후 일본의 2번째 골 상황을 두고 오심 논란이 불거졌다.

양팀이 1-1로 맞선 후반 8분 도안이 올린 크로스가 다소 길어 스페인 골 라인을 벗어나는 듯 했는데 이를 미토마 카오루가 살려냈고 다나카가 밀어 넣어 스페인 골망을 흔들었다.





스페인 선수들은 득점하기 전 상황에서 공이 골 라인을 먼저 벗어났다고 주장했고 VAR 판독이 진행됐다.

그러나 심판은 공이 라인을 완전히 넘어가지 않았다고 판독했고 일본의 골이 인정됐다.

이 골은 경기 후에도 화제가 되고 있다. 일부 팬들은 ‘오심’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반대의 의견을 표출하는 입장도 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이날 “축구 팬들이 SNS를 통해 일본의 두 번째 골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부 팬들은 SNS를 통해 “일본의 두 번째 골은 어떻게 인정됐는가? VAR이 실패했다”, “일본의 두 번째 골을 위한 공은 밖으로 나갔다. VAR 판독이 확실하지 않다”, “확실히 공 전체가 밖으로 나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반대 입장의 팬들은 “가장 중요한 공의 끝부분은 여전히 라인에 걸쳐있는 것처럼 보인다”, “공에 센서가 탑재돼 있어 오심을 할 수 없다”고 반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 ESPN은 이날 “FIFA가 경기 중 해당 상황을 골로 판정한 과정을 명확하게 설명하지 않았다”며 “VAR과 관련한 세간의 인식을 개선하려면 FIFA가 이러한 정보들을 제공하면서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