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박민규, 프로 데뷔 5년만에 ‘데뷔골’…수원FC 6위 수성

입력 2022-08-15 22:01업데이트 2022-08-15 22: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가 프로 데뷔 5년 만에 데뷔골을 터뜨린 박민규에 힘입어 강원을 꺾었다.

수원FC는 15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강원과의 방문 경기에서 3-2로 이겼다. 10승 6무 11패(승점 36)가 된 수원은 6위를 유지했다. 5위 인천과는 승점 치는 4다. 7위 강원(9승 6무 12패·승점 33)은 최근 안방 5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수원은 올 시즌 프로 데뷔한 22세 이하 선수들이 전반 11분 선제골을 합작했다. 장재웅이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정재윤이 선제골로 연결시켰다. 정재윤의 9경기 만의 데뷔골이었다. 장재웅도 K리그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전반 25분 강원 김진호에게 동점골을 내준 수원은 후반 3분 라스의 시즌 5호 골로 다시 앞서갔다. 후반 22분에는 수원 박민규가 자신의 프로 데뷔골을 넣었다. 2017년 서울에서 데뷔한 박민규는 97경기 만에 K리그 첫 골을 맛봤다. 강원은 후반 35분 이정협의 골로 추격했지만 수원의 수비에 막혀 추가골을 넣지 못했다.

박민규는 “10일 전북전(0-1 패)에서 지고 분위기를 바꿔보려고 했다. 전반에 내 실책으로 실점을 내줘 만회하려고 노력했다”며 “왼발잡이인데 오른발로 데뷔골을 넣었다. 너무 좋아 정신이 없다”고 말했다. 김도균 수원 감독은 “박민규의 오른발 득점은 1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한 상황인데 축하해주고 싶다”며 “비가 많이 와서 힘든 상황에서 경기를 치렀다. 경기 내용을 떠나 방문 경기에서 승점 3을 따 기쁘다”고 했다.

8위 서울은 11위 김천을 상대로 팔로세비치의 결승골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은 강원과 승점이 33으로 같지만 다득점에서 뒤져 8위를 유지했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