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스무살’ 김주형, 임성재 제치고 韓 톱랭커 등극…세계랭킹 19위

입력 2022-08-15 15:24업데이트 2022-08-15 15: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주형(20·CJ대한통운)이 만 20세의 나이로 한국 남자골프 선수 중 가장 높은 세계랭킹에 이름을 올렸다.

김주형은 15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 골프 세계랭킹에서 랭킹 포인트 3.9133점으로 지난주 21위에서 2계단이 오른 19위에 자리했다.

이로써 김주형은 지난주와 같은 20위를 유지한 임성재(24·CJ대한통운)를 제치고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김주형은 지난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정규시즌 최종전인 윈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 우승으로 출전권을 획득한 뒤 나선 플레이오프 1차전 페덱스 세인트주드 챔피언십에서도 공동 13위로 선전하며 많은 랭킹포인트를 얻었다.

지난해를 131위로 마쳤던 김주형은 불과 8개월 사이에 무려 112계단을 끌어올렸다.

임성재 역시 같은 대회에서 단독 12위를 마크하며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는데, 세계랭킹에선 김주형에 밀리게 됐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이경훈(31·CJ대한통운)이 지난주와 같은 45위를 유지했고, 김시우(27·CJ대한통운)는 한 계단이 하락한 63위가 됐다.

스코티 셰플러(미국)는 세인트주드 챔피언십에서 컷탈락하고도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 대회에서 2위 캐머런 스미스(호주)가 우승할 경우 랭킹 1위가 바뀔 수 있었는데, 스미스는 마지막 날 주춤하며 공동 13위로 경기를 마쳤다.

2위 스미스,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4위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까지는 지난주와 변동이 없었다.

욘 람(스페인)이 한 계단 올라 5위가 되며 잰더 슈펠레(미국)와 자리를 맞바꿨고, 저스틴 토마스,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는 7, 8위를 지켰다.

세인트주드 챔피언십에서 PGA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윌 잘라토리스(미국)는 지난주 14위에서 5계단이 올라 9위로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대신 빅터 호블란(노르웨이)이 한계단 내려앉은 10위가 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