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7월 MVP’ KIA 이창진도? 굳어가는 ‘탈데’

입력 2022-08-09 03:00업데이트 2022-08-0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SG 노경은-KT 장성우 이어
“롯데 나가면 잘하더라” 화제
KT 백업포수 김준태 급성장
삼성 투수 최하늘도 가능성
KIA 이창진(31·사진)마저 ‘탈데 효과’를 증명했다. 프로야구 롯데에서 부진했던 선수들이 다른 팀에 가서 기량을 꽃피우는 일이 늘어나면서 벗을 탈(脫)과 프로야구 롯데를 합친 이 표현이 야구팬 사이에서 점점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창진이 기자단 투표 총 32표 가운데 11표(34.4%), 팬 투표 38만8327표 가운데 16만5021표(42.5%)를 받아 7월 월간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고 8일 발표했다.

2014년 8월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롯데 유니폼을 입고 1군 무대 데뷔전을 치른 이창진이 월간 MVP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창진은 데뷔 첫 타석에서 2루타를 친 뒤 “롯데 레전드 선수인 박정태(53) 같은 선수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창진은 2015년 롯데가 KT에서 ‘안경 에이스’ 박세웅(27)을 데려오는 과정에서 KT로 팀을 옮겼고 그 뒤 트레이드를 한 번 더 거쳐 2018년 중반부터 KIA에서 뛰고 있다.

박세웅 트레이드 때 이창진과 함께 롯데에서 KT로 건너간 장성우(32) 역시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 포수 타이틀을 얻으면서 탈데 효과를 증명했다. 장성우는 8일 현재 OPS(출루율+장타력) 0.787을 기록하면서 주전 포수 가운데 양의지(35·NC·0.791) 다음으로 좋은 타격 실력까지 자랑하고 있다.

장성우 뒤를 받치는 KT 백업 포수 김준태(28)도 롯데 출신이다. 롯데 시절 김준태는 ‘필드 위 사령관’을 맡기에는 전체적인 야구 센스가 떨어진다는 평가가 따라다녔다. 그러나 지난해 KT로 이적한 후에는 볼을 스트라이크로 바꾸는 ‘프레이밍’ 능력까지 갖춘 포수로 거듭났다. 김준태는 올해 타석에서도 2루타 12개를 곁들여 타율 0.273, 3홈런 19타점을 기록 중이다. 롯데는 포수 4명의 성적을 다 합쳐도 타율 0.188, 5홈런 26타점이 전부다.

투수 쪽에서는 지난겨울 롯데에서 방출당한 뒤 SSG에서 9승 3패 2홀드, 평균자책점 2.60을 기록 중인 노경은(38)이 탈데 효과를 증명하는 대표 사례다. 삼성 최하늘(23)도 딱 한 걸음만 더 내디뎠다면 탈데 효과를 증명할 수 있었다. 올 시즌 개막 전 유격수 이학주(32)와 유니폼을 바꿔 입은 최하늘은 지난달 31일 대구 경기에서 롯데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4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선보였다. 그러나 5회초에 3점 홈런을 얻어맞고 마운드에서 내려오면서 탈데 효과 완전 증명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