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원투펀치 못나와도… 3선발로 승리 거둔 휘문고

입력 2022-05-24 03:00업데이트 2022-05-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첫날 우신고와 난타전 끝에 승리
남율-이도현 투구수 걸려 못나와
이동윤, 6과 3분의 1이닝 1실점
도개고에 승리 거두며 16강 진출
도개고 3번 타자 김태인(오른쪽)이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휘문고와의 32강전에서 7회초에 볼넷으로 출루한 뒤 다음 타자 한유찬의 안타 때 3루에 슬라이딩하고 있다. 이날 도개고는 휘문고에 1-6으로 패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50개 팀이 25팀씩 두 갈래로 나뉘어 우승을 다투는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대진표 오른쪽은 ‘지옥의 대진’으로 불린다. 광주일고(2018년), 덕수고(2013년, 2016∼2017년), 북일고(2012년), 선린인터넷고(2015년) 등 지난 10년 동안 황금사자기 우승 맛을 본 팀이 4팀이나 되기 때문이다.

그 밖에 경남고, 인천고, 휘문고 등 우승이 어색하지 않은 전력을 갖춘 팀도 이 오른쪽에 포진했다. 강팀이 몰린 탓에 덕수고는 고교야구 오른손 투수 최대어로 꼽히는 심준석을 보유하고도 20일 1회전에서 경남고에 3-4로 패하며 탈락하기도 했다. 반면 대진표 왼쪽에는 디펜딩 챔피언 강릉고를 제외하면 강팀이 눈에 잘 띄지 않는다.

그럼에도 쟁쟁한 전력을 갖춘 ‘오른쪽 팀’들은 다음 포석까지 생각하며 16강에 올랐다.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배재고를 7-4로 꺾고 16강에 오른 북일고도 그중 하나다. 올해 첫 전국대회인 신세계 이마트배(옛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우승 팀이기도 한 북일고는 선발 장우진을 비롯해 투수 5명을 각각 투구 수 45개 이하로 관리하며 승리를 거뒀다. 대회 규정에 따라 투구 수가 1∼45개일 때는 바로 다음 날 등판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북일고는 마운드 누수 없이 16강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주말리그 서울·인천권, 부산·제주권 상위팀 간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인천고-개성고 경기에서는 인천고가 2-0 승리를 거뒀다. 1회말 무사 1, 2루에서 진루타와 상대 실책 등으로 2점을 먼저 낸 인천고는 이 리드를 경기 끝까지 지켰다. 인천고도 마무리로 나선 에이스 이호성(19개) 등 투수진의 투구수를 효과적으로 관리하며 16강전에 대비했다. 북일고와 인천고는 25일 8강 길목에서 전력 100%로 맞대결을 펼친다.

휘문고도 7회 1사까지 책임진 ‘제3 선발’ 이동윤의 활약을 앞세워 도개고에 6-1로 낙승하며 전력을 재정비했다. 21일 1회전에서 구원진의 난조로 우신고와 난타전(11-10 승리)을 벌였던 휘문고는 ‘원투 펀치’ 남율(69개)과 이도현(65개)이 2일 의무 휴식(투구 수 61∼75개)으로 등판할 수 없는 상태에서 경기를 치렀지만 이동윤의 호투로 여유를 되찾게 됐다. 25일 열리는 휘문고의 16강전 상대는 순천효천고에 9-6으로 승리한 선린인터넷고다.

광주일고는 주말리그 전라권에서 경쟁하던 화순고에 12-4, 7회 콜드승을 거뒀다. 같은 날 야로고BC를 7-1로 꺾은 라온고와 25일 8강행 대결을 펼친다. 경남고도 장안고에 11-1, 5회 콜드승을 거두며 힘을 비축했다. 전날 경민IT고를 누르고 오른쪽 팀 가운데 가장 먼저 16강에 오른 덕적고가 25일 맞대결 상대다.



오늘의 황금사자기(16강전)

▽목동야구장

마산고(1루) 9시 30분 강릉고(3루)

율곡고(1루) 12시 청원고(3루)

대전고(1루) 14시 30분 설악고(3루)

안산공고(1루) 17시 30분 청담고(3루)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