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7타차 뒤집고 PGA챔피언십 우승 토마스 “생크샷 치고도 역전…괴이한 날”

입력 2022-05-23 13:39업데이트 2022-05-23 13: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지막 날 7타차를 뒤집고 역전 우승에 성공한 저스틴 토마스(29·미국)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마지막 라운드에서 ‘생크 샷’(shank shot)을 치고도 역전 우승했다며 괴이한 날(bizarre day)라고 표현했다.

토마스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 컨트리클럽(파70·755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총상금 12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3언더파를 추가, 최종합계 5언더파 275타로 윌 잘라토리스(미국)와 동타를 이룬 뒤 연장 승부 끝에 우승했다.

토마스는 2017년 이후 5년만에 PGA 챔피언십 왕좌에 오르며 생애 두 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품에 안았다.

이날 토마스의 우승을 점친 이는 많지 않았다. 선두 미토 페레이라(칠레)가 3라운드까지 독주 체제를 갖추며 공동 2위 그룹에 3타 앞서 있었고, 토마스는 공동 7위였지만 페레이라에 7타나 뒤쳐져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날 페레이라가 5오버파로 크게 부진한 반면, 토마스는 3타를 추가하면서 승부가 뒤집혔다. 잘라토리스와의 연장 승부에서도 침착한 면모를 보이며 끝내 승리했다.

PGA 챔피언십 역사상 마지막 날 7타차를 뒤집고 역전 우승한 것은 1978년 존 매허피(미국) 이후 무려 44년만이다. 전체 메이저대회로 확대하면 총 6번째 나온 진기록이다.

이는 역대 메이저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나온 역전 우승 중 3번째로 격차가 컸던 것이기도 하다. 1956년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선 잭 버크 주니어(미국)가 8타차를 뒤집었고, 1999년 디 오픈 챔피언십에선 폴 로리(스코틀랜드)가 10타차 역전극을 벌인 바 있다.

더구나 토마스는 이날 전반홀까지만 해도 샷감이 썩 좋지 못했다. 3번홀(파4) 보기로 시작했고, 5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은 이후 파3 6번홀에서는 ‘생크샷’을 날려 엉뚱한 방향으로 공을 날리기도 했다.

골프에서 ‘생크샷’이란 골프채의 헤드와 샤프트를 이어주는 ‘힐’ 부분에 공이 맞아 이상한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을 일컫는다. 자칫 잘못하면 슬럼프로 이어져 ‘입스’에 빠질 염려도 있다.

그러나 토마스는 생크샷을 치고도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이어진 상황에서 5.7m 거리의 쉽지않은 보기 퍼팅을 성공시키며 피해를 최소화했고, 이후 더 이상 보기를 기록하지 않고 버디만 4개 추가했다.

토마스도 “마지막 라운드에서 생크샷을 기록하고도 우승한 건 처음이다”라면서 “괴이한 날이라고 생각되는데, 이런 경험은 오늘이 처음이자 마지막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토마스는 마지막 날 역전 우승을 한 것에 대해 “페어웨이만 지키면 버디를 잡을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참을성 있게 버텼다”면서 “(7타차를 극복하고) 연장전까지 간 것이 믿기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페레이라는 마지막 날 아쉬움을 삼켜야했다. 이번 대회 전까지 PGA투어 우승 경험이 없고 세계랭킹도 100위에 불과했던 페레이라는 3라운드까지 단독선두를 질주하며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 타이틀로 장식할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최종 라운드에서 5타나 잃으며 추격을 허용했다.

특히 마지막 18번홀(파4)에선 티샷을 물에 빠뜨리는 치명적 실수를 범한 끝에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파세이브면 우승, 보기만 해도 연장전 기회가 있었지만 끝내 마음을 다잡지 못했다.

페레이라는 경기 후 “물에 빠지는 것은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면서 “너무 멀리치려는 욕심이 있었고 긴장한 탓에 몸에 많은 압박이 가해져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조차 알 수 없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연장전에 진출하지 못해 슬펐다”면서도 “다시 한번 해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