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개막전 결승골부터 최종전 득점왕까지…완벽했던 손흥민의 시작과 끝

입력 2022-05-23 08:42업데이트 2022-05-23 08: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서 2골을 폭발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에 오르는 위업을 달성했다… 토트넘 구단 SNS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왼발 결승골을 넣었던 손흥민이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전에서 득점왕을 차지하며 완벽한 시작과 마무리를 완성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넣으며 5-0 승리를 견인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3-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의 도움을 받아 팀의 4번째 골을 터뜨렸다.

5분 뒤에는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오며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해 시즌 23번째 골을 넣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날 1골을 추가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3골)와 어깨를 나란히 했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5대 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득점왕을 차지했다.

23골 7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자신의 커리어 한 시즌 최다골 기록과 함께 지난 시즌(17골 10도움)을 넘어 최다 공격포인트도 달성했다.

손흥민의 2골 활약 속에 토트넘은 22승5무11패(승점 71)를 기록, 5위 아스널(승점 69)의 추격을 뿌리치고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토트넘의 리그 첫 골과 마지막 골의 주인공이 되면서 커리어 최고 시즌을 자축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8월16일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0분 멋진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당시 토트넘은 맨시티를 상대로 볼 점유율 35%-65%, 슈팅 숫자 6개-11개로 밀렸지만 손흥민의 결정적인 한방으로 첫 경기를 기분 좋게 마칠 수 있었다.

이후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토트넘은 성적 부진으로 감독이 교체됐고 지난해 11월 새롭게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부임했다.

손흥민은 올 1월 종아리 부상으로 한 달 가깝게 이탈하며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지만 그대로 주저앉지 않았고 더 강하게 돌아왔다.

손흥민의 막판 뒷심은 엄청났다. 최종전을 앞두고 10경기에서 12골을 몰아치는 물오른 골 감각을 보이며 살라를 추격했고 마지막 노리치전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기어코 새 역사를 썼다.

토트넘의 경기를 중계하던 해설진들도 “손흥민이 멀티골을 넣으면서 팀의 UCL 출전 확정과 함께 완벽한 시즌 마무리를 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들어 올린 손흥민은 “정말 기쁘고 기분이 좋다”면서 “어릴 때부터 (득점왕을) 꿈꿨기 때문에 감동적이다. 손에 있는 것이 여전히 믿어지지 않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믿을 수 없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도와준 동료들과 팬, 코칭스태프에게 정말 감사하다”면서 “(득점왕의)특별한 비결보다는 항상 노력하고 있고, 스스로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