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홀란, 부상 복귀하자마자 분데스리가 최연소 50호골

입력 2021-11-28 13:13업데이트 2021-11-28 13: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노르웨이 공격수 엘링 홀란(21·도르트문트)이 부상에서 복귀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역대 최연소 50호골 기록을 세웠다.

홀란은 28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볼프스부르크의 폴크스바겐 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부르크와의 2021~2022 분데스리가 13라운드에서 후반 교체로 출전해 1골을 넣으며 도르트문트의 3-1 승리에 일조했다.

고관절 부상으로 최근 7경기 동안 결장했던 홀란은 이날 복귀전에서 바로 골맛을 보며 간판 공격수의 면모를 과시했다.

후반 28분 교체 투입된 홀란은 2-1로 앞선 후반 36분 승부에 쐐기를 박는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 골로 홀란은 분데스리가 역대 최연소로 통산 50호골 고지에 올랐다. 21세4개월6일 만이다.

또 역대 가장 적은 경기인 50경기 만에 50골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는 “홀란이 종전 티모 코니츠카의 기록을 12경기나 앞당겼다”고 소개했다.

오스트리아 리그를 거쳐 2019~2020시즌 도르트문트를 통해 분데스리가에 진출한 홀란은 데뷔 시즌에서 13골, 2020~2021시즌 27골, 이번 시즌 10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 득점 2위를 달리고 있다. 선두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로 14골이다.

도르트문트는 10승3패(승점 30)로 선두 바이에른 뮌헨(승점 31)에 승점 1점 뒤진 2위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