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8개월 만에 마라톤… 이번 주말 코로나 뚫고 달립니다

김배중 기자 , 강동웅 기자 입력 2021-11-26 03:00수정 2021-11-26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8일 서울마라톤 겸 동아마라톤, 보스턴대회 이어 최고역사 자랑
위드코로나 시대 맞춰 안전 강화… 추첨 통해 선발된 300명 참가자
48시간내 PCR 검사 받아야 출전… 케냐서 38명 엘리트 코스도 열려
2년 8개월 만에 오프라인 대회로 돌아온 2021 서울마라톤 겸 제91회 동아마라톤대회는 국내 마라톤 대회 역사상 처음으로 국내외에서 동시에 대회를 진행하는 ‘이원화 마라톤’ 방식을 채택했다. 사진은 2019년 3월 열린 서울국제마라톤 10km 코스 참가자들이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에서 출발하는 모습. 스포츠동아DB
서울마라톤 겸 동아마라톤이 2년 만에 오프라인 대회로 돌아온다.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잠실종합운동장으로 이어지는 42.195km 구간에서 2021 서울마라톤 겸 제91회 동아마라톤대회가 열린다. 2019년 3월 90회 대회 이후 2년 8개월 만이다.

보스턴 마라톤(1897년)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1931년)로 오랜 역사를 지닌 서울마라톤은 2019년 5월 국제육상연맹(IAAF·현 세계육상연맹)으로부터 아시아 최초로 ‘세계육상문화유산’에 선정됐고 반년 뒤 ‘플래티넘 라벨’ 대회로 승격됐다. 하지만 지난해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대회가 취소돼 아쉬움을 남겼다. 최근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이 시작되면서 추첨을 통해 선정한 300명이 마스터스 부문 레이스에 나선다. 대회 참가를 신청한 1만여 명 중 백신 접종 완료자를 선별한 뒤 이 중 풀코스 100명, 10km 200명을 선발했다. 대회 당일 참가자들로부터 48시간 이내 유전자증폭(PCR)검사 음성확인서를 추가로 받아 위드 코로나 시대 마라톤 대회의 모범 사례를 남길 계획이다.

국내 엘리트 부문에는 남자 31명, 여자 7명 등 엘리트 선수 38명이 참가한다. 오주한과 함께 2020 도쿄 올림픽에 참가한 심종섭(30·한국전력)과 올해 4월 대표선발전에서 2시간13분43초의 개인 최고기록을 세운 ‘신성’ 박민호(22·코오롱)가 우승을 향한 신구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풀코스 참가자들은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을 출발해 올림픽공원 주변 도로를 6바퀴 돈 후 방이역과 가락시장 사거리를 거쳐 잠실학생체육관 앞 도로로 골인한다. 10km 코스는 올림픽공원을 도는 것을 빼고는 풀코스 코스와 동일하다. 2년 만에 서울 도심을 달릴 수 있게 되자 엘리트 선수는 물론이고 마스터스 참가자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박민호는 “서울마라톤은 한국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들과 함께 뛸 수 있는 대회인데 미뤄져 정말 아쉬웠다. 나 자신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국내 마스터스 마라톤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심재덕 씨(52)도 “오프라인에서 풀코스로 뛰게 된 건 2년 만이라 이런 기회를 만들어준 동아일보에 감사하다”며 “서울마라톤이 성공적인 위드 코로나의 전환점이 되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서울국제마라톤은 국내 마라톤 대회 역사상 처음으로 국내외에서 동시에 대회를 진행하는 ‘이원화 마라톤’ 방식을 채택했다. 국내 엘리트 선수들과 마스터스 참가자들이 레이스를 치르는 28일 38명의 엘리트 외국 선수들이 아프리카 케냐에서 낮 12시부터 풀코스 역주를 펼친다. 대회조직위원회 측은 코로나19로 해외 엘리트 선수들의 입국에 어려움이 생기자 대안을 마련했다.

특히 케냐에서 열리는 국제부 대회에는 이달 8일 뉴욕마라톤 남녀 우승자가 동반 출전하기로 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남자부 우승자(2시간8분22초) 알버트 코리르(25)와 여자부 우승자 페레스 젭치르치르(28·이상 케냐)가 주인공. 특히 젭치르치르는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마라톤 금메달리스트(2시간27분20초)이자 하프마라톤 세계 최고기록(1시간5분16초)을 보유한 슈퍼스타다. 젭치르치르는 “조국 케냐에서 열리는 뜻 깊은 대회인 만큼 참가를 결심했다. 케냐의 명예를 걸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서울국제마라톤 개인통산 다섯 번째 우승을 노렸던 오주한은 발목 부상으로 불참한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서울마라톤#동아마라톤#오프라인 대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