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차준환-유영, 그랑프리 4차 대회서 나란히 동메달

김동욱기자 입력 2021-11-14 14:37수정 2021-11-14 14: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간판 차준환(20·고려대)과 유영(17·수리고)이 같은 대회에서 나란히 메달을 목에 걸었다.

차준환은 13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4차 NHK트로피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 78.76점, 예술점수 89.92점, 감점 1점을 받아 총점 163.68점을 기록했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95.92점을 합쳐 최종 총점 259.60점으로 차준환은 우노 쇼마(290.15점·일본), 빈센트 저우(260.69점·미국)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차준환은 2018~2019 그랑프리 3차 대회 이후 그랑프리에서 3년 만에 메달을 차지했다.

유영은 같은 날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 69.03점, 예술점수 67.49점, 감점 1점으로 총점 135.52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68.08점을 더해 최종 총점 203.60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1위는 사카모토 가오리(223.34점), 2위는 가와베 마나(205.44점·이상 일본)가 차지했다.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유영 2009년 11월 김연아(은퇴) 이후 12년 만에 두 대회 연속 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에서 트리플 악셀 점프에 연달아 실수한 유영은 “다음에는 트리플 악셀에 집중해서 실수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