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EPL 데뷔전 무승부’ 콘테 감독 “선수들의 의지 확인…좋은 시작”

입력 2021-11-08 09:22업데이트 2021-11-08 09: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토트넘 홋스퍼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에버턴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무득점 무승부를 기록한 후 만족감을 표했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1-22시즌 EPL 1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시즌 첫 무승부를 거둔 토트넘은 5승1무5패(승점 16)를 기록, 9위에 자리했다.

토트넘 선수들은 콘테 감독 부임 후 치른 첫 EPL 경기에서 의욕적으로 움직였지만, 공격 과정의 세밀함과 마무리에서 부족함을 보이며 승리을 놓쳤다.

경기 후 콘테 감독은 잦은 패스 실수에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결과에는 만족하는 모습이었다.

콘테 감독은 “원정팀들에 쉽지 않은 구디슨 파크에서 경기를 치렀다. 공격 과정에서 패스 실수가 많았다. 만약 마무리 단계에서 패스 정확도를 높였다면 득점 기회가 있었을 것”이라고 운을 뗐다.

다만 “오늘 좋은 경기를 펼쳤는데 우리는 이제 시작 단계”라며 “우리는 한 골도 실점하지 않았다. 적절한 최종 결과로 비겼지만 괜찮다”고 말했다.

콘테 감독은 선수들이 승리에 대한 의지를 내비친 점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우리가 전술적으로 시도한 몇 가지 장면들을 확인했다. 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건 선수들이 싸우고자 하는 의지가 보였다는 점”이라며 “더 경쟁하면서 상대를 위협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콘테 감독은 “이제 우리는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 주어지는) 4위와의 격차를 줄이고, 팬들의 만족감을 높이기 위해 경쟁력을 높이고 싶다”고 반등을 다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