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김시우, PGA 조조챔피언십 공동 20위 도약

뉴시스 입력 2021-10-22 16:38수정 2021-10-22 16: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에서 진행 중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챔피언십에 나선 이경훈과 김시우가 중상위권으로 반환점을 돌았다.

이경훈은 22일 일본 시바현 아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CC(파70·704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1언더파 139타가 된 이경훈은 전날보다 9계단 상승한 공동 20위에 자리했다. 공동 7위 그룹과 3타차에 불과해 남은 두 라운드에서 충분히 상위권 도약을 바라볼 수 있다.

이경훈은 이날 버디 5개를 잡았지만 보기 2개와 더블보기 1개로 1언더파에 만족했다.

주요기사
김시우도 이날 이븐파를 쳐 이경훈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강성훈은 중간합계 3오버파 143타로 공동 53위에 자리했다.

선두는 일본 대표 골퍼 마쓰야마 히데키에게 돌아갔다. 마쓰야마는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로 단독 1위를 질주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조조챔피언십은 지난해 코로나19로 미국에서 치러졌다가 올해 다시 일본으로 개최지를 옮겼다. 1회 대회에서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