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선수권 2관왕’ 안산 “다독여준 언니들에게 고마워”

뉴스1 입력 2021-09-25 13:31수정 2021-09-26 2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자 양궁 대표팀의 안산. /뉴스1 © News1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관왕에 오른 안산(20·광주여대)이 함께 단체전 금메달을 수확한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여자 대표팀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리커브 여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멕시코를 5-3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에 등극했던 안산은 세계선수권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은 경기 후 대한양궁협회를 통해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는데 두 언니들이 좋은 점수를 내줬다. 내가 점수를 많이 내지 못했을 때도 잘 다독여준 두 언니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장민희 역시 “경기가 잘 안 풀려 불안했는데 팀원들이 모두 잘해줘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팀원들을 치켜세웠다.

‘맏언니’ 강채영은 “올림픽에서 우승을 차지한 선수들이 다시 한번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우승, 기분이 좋다”고 웃었다.

이어 “안산이 10점을 쏠 것으로 믿었는데 마음대로 안 됐던 적도 있다. 하지만 남은 화살도 많았기 때문에 다독이며 평소 하던 대로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서로 믿었다”고 말했다.

안산은 여자 단체전에 이어 김우진(29·청주시청)과 함께 출전한 혼성전에서도 금메달을 획득,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여자 개인전 8강전에 진출한 안산은 27일 대회 3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안산이 개인전에서도 우승하면 양궁 역사상 같은 해에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연속 3관왕에 오르는 첫 번째 선수가 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