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빈, 올림픽 뒤 첫 국제대회 승승장구 16강

동아일보 입력 2021-09-24 03:00수정 2021-09-24 0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탁구 신동’ 신유빈(17·대한항공·세계랭킹 82위·사진)이 2020 도쿄 올림픽 이후 첫 국제대회에서 연이어 승전보를 전해 왔다. 신유빈은 23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1 세계탁구(WTT) 스타 컨텐더 대회 여자 단식 2회전에서 세계랭킹 19위 사토 히토미(24·일본)에게 3-2로 승리하고 16강에 올랐다. 신유빈을 비롯한 한국 탁구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 이어 28일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021 아시아선수권대회에도 출전한다.



#신유빈#탁구#탁구신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