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리버풀 살라, 리즈전서 EPL 100호골…팀은 3-0 완승

입력 2021-09-13 08:22업데이트 2021-09-13 08: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모하메드 살라(29·리버풀)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인통산 100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리버풀은 살라의 활약에 힘입어 리즈유나이티드를 3-0으로 완파했다.

리버풀은 13일(한국시간) 영국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4라운드에서 리즈를 상대로 살라, 파비뉴, 사디오 마네의 득점을 묶어 세 골차 대승을 거뒀다. 3승1무가 된 리버풀(승점 10)은 리그 3위로 올라섰다.

전반 20분 살라가 선제골을 넣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가 건네 준 땅볼 크로스를 살라가 골대 앞에서 왼발로 방향만 바꿔 득점에 성공했다. 이 골은 살라의 EPL 100호골이 됐다.

이후에도 계속 공세를 이어간 리버풀은 후반 5분 파비뉴가 추가골을 넣은 데 이어 후반 추가시간에 마네가 쐐기골을 기록하며 승리를 합작했다.

2014년 FC바젤을 떠나 조제 무리뉴 감독이 이끌던 첼시에 입단한 살라는 당시 큰 빛을 보지 못했다. 그러다 2017년 AS로마에서 리버풀로 팀을 옮긴 뒤 위르겐 클롭 감독 아래서 기량이 만개했다.

그 결과 EPL 입성 후 162경기 만에 100번째 골을 넣으면서 역대 5번째로 빠르게 100번째 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EPL에서 가장 일찍 100골을 성공한 선수는 블랙번, 뉴캐슬 등에서 활약한 잉글랜드 레전드 앨런 시어러(124경기)다. 2위는 잉글랜드 국가대표 공격수 해리 케인(141경기·토트넘)이다.

3위는 바르셀로나 이적 전까지 맨체스터 시티에서 10년 간 활약한 세르히오 아구에로(147경기·바르셀로나), 4위는 아스널 레전드 티에리 앙리(160경기)다.

손흥민의 경우 현재 EPL 200경기에서 72골을 기록 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