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점 차이로…사격 박진호,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 은메달

뉴스1 입력 2021-09-01 13:37수정 2021-09-01 13: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민국 패럴림픽 사격대표팀의 박진호(44·청주시청)가 0.1점 차이로 아쉽게 금메달을 놓쳤다.

박진호는 1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SH1·척수 및 기타 장애) 결선에서 나타샤 힐트로프(29·독일)에 0.1점 뒤진 253.0점을 쏴 은메달을 획득했다.

지난달 30일 남자 10m 공기소총 입사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던 박진호는 이번 대회 2번째 메달을 따냈다.

박진호는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총 60발을 쏘는 예선에서 638.9점으로 패럴림픽 기록을 갈아치우며 전체 47명 중 1위로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했다.

주요기사
결선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첫 10발에서 106.3점을 쏘며 선두에 0.1점 차 뒤진 2위에 올랐다.

11번째 총알부턴 2발씩 쏴서 총점이 가장 낮은 선수가 탈락하는 ‘서든 데스’ 방식으로 진행됐다.

박진호는 11·12번째 총알을 합쳐 21.0점을 쏘며 선두로 올라섰다. 박진호는 이후 10.3점 아래로 한발도 쏘지 않으면서 선두를 계속 지켰다.

박진호는 19번째 총알을 10.1점에 쏘며 2위로 내려앉았지만, 곧바로 10.5점을 기록하며 다시 1위를 탈환했다.

그렇게 20번째 총알까지 총점 211.2점으로 선두 자리를 지켰다. 2위 힐트로프(210.5점)와 0.7점 차라 금메달이 눈앞에 보이는 듯했다. 이리나 슈체트니크(22·우크라이나·210.3점)는 박진호에게 0.9점 차이로 뒤졌다.

박진호와 힐트로프, 슈체트니크는 메달 색깔을 결정하는 마지막 승부에 들어갔다. 박진호는 21번째 총알을 최고점(10.9점)에 가까운 10.8점에 맞춰 기선을 제압했다. 힐트로프는 10.6점, 슈체트니크는 10.4점이었다.

하지만 박진호의 22번째 총알이 문제였다. 9.6점. 박진호가 이날 예선과 결선에서 쏜 84발 중 유일한 9점대 점수였다.

기회를 잡은 힐트로프가 10.6점을 쏘며 총점 231.7점으로 박진호(231.6점)에 0.1점 차로 앞서 두 선수의 희비가 엇갈렸다. 통한의 마지막 총알이었다. 총점 231.2점의 슈체트니크는 동메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마지막 23·24번째 사격에서는 박진호가 10.7과 10.7점을, 힐트로프가 10.8점과 10.6점을 쏘며 두 발 합계 동률을 이뤘다. 이에 따라 총점 253.1점으로 패럴림픽 신기록을 세운 힐트로프가 박진호(253.0점)를 0.1점 차로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박진호는 어린 시절 운동을 즐겨 체대에 진학했다. 하지만 25세이던 2002년 낙상 사고로 척수를 다쳐 하반신이 마비됐다. 그는 재활을 하던 중 의사 권유로 운동을 시작, “남자다운 운동을 하고 싶다”며 총을 들었다.

박진호의 도전은 계속 이어진다. 오는 3일 50m 소총 3자세, 5일엔 50m 소총 복사에서 추가 메달 획득을 노린다.

(도쿄=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