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손흥민, 맨시티전 최전방 스트라이커 선발” 英매체

입력 2021-08-15 15:10업데이트 2021-08-15 15: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세이셔널’ 손흥민(29·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서 최전방 공격을 책임질 전망이다.

토트넘은 16일 오전 0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2021~2022시즌 EPL 1라운드 홈 개막전을 치른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 체제에서 새 시즌을 시작하는 토트넘은 주전 골잡이 해리 케인의 이적설로 어수선하다.

케인이 올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타 구단 이적을 원하고 있지만, 토트넘이 이를 반대하고 나섰다.

계약기간이 2024년까지 한 참 남아 토트넘이 허락하지 않는 한 케인이 떠날 방법은 없다.

이런 가운데 케인은 유로2020(유럽축구선수권대회)를 마친 뒤 휴가에서 복귀하지 않아 한 차례 논란을 겪기도 했다. 케인이 이를 부인하고 나섰지만, 외부에선 케인이 이적을 두고 토트넘 구단과 마찰을 빚는 것으로 보고 있다.

마침 개막전 상대가 지난 시즌 챔피언이자 케인의 유력한 차기 행선지로 꼽히는 맨시티다.

영국의 축구 전문매체 풋볼런던은 토트넘의 개막전 선발 라인업을 예상하면서 케인 대신 손흥민이 최전방 원톱을 맡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매체는 “케인의 훈련 시간이 부족해 맨시티전 선발은 무리”라면서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손흥민과 함께 루카스 모우라,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스리톱을 구축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