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스포츠 단신]류현진 7실점 ML 데뷔 후 최악… 패전은 면해

입력 2021-08-10 03:00업데이트 2021-08-1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토론토 류현진(34·사진)이 올 시즌 최악의 투구 내용을 보였다. 류현진은 9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보스턴과의 안방경기에 선발 등판해 3과 3분의 2이닝 동안 10안타를 맞으며 7실점(7자책) 했다. 류현진은 2-4로 뒤진 4회초 2사 만루에서 패트릭 머피로 교체됐지만 머피가 연속 2안타를 맞아 추가로 3실점 하면서 자책점이 7점으로 늘어났다. 7자책점은 토론토 이적 이후 최다이자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최다 자책 타이기록이다. 토론토가 9-8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면서 류현진은 패전을 면했다. 시즌 성적은 11승 5패를 유지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