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김학범호 후배들 응원 “후회 없는 경기가 되길”

뉴스1 입력 2021-07-30 08:45수정 2021-07-30 0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성용이 SNS로 도쿄올림픽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응원했다.(기성용 인스타그램 갈무리)
기성용(32·FC서울)이 2020 도쿄 올림픽 8강을 앞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을 응원했다.

기성용은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2012 런던올림픽 동메달 멤버였던 구자철, 박주영과 함께 그라운드 위에 있는 사진을 올렸다.

기성용은 “올림픽을 보면서 이때가 생각난다. 지금 도쿄에서 고생하는 후배들이 어떤 마음으로 경기에 임하는지, 그리고 얼마나 큰 부담을 갖고 한경기 한경기를 치르고 있는지. 그 마음이 느껴진다”며 “큰 경기를 앞두고 있는 선수들이 부담을 이겨내고 정말 후회 없는 경기가 되길 응원합니다. 대한민국은 항상 그 알 수 없는 강인함 힘이 있기에”라고 적었다.

한편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루마니아, 온두라스를 꺾고 B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주요기사
오는 31일 오후 8시 요코하마 국제종합경기장에서 멕시코와 4강 진출권을 놓고 다툰다. 멕시코를 이기고 4강에 안착하면 브라질과 이집트의 승자와 만나게 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