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 한명목, 1㎏ 차이로 동메달 획득 실패

뉴시스 입력 2021-07-25 23:55수정 2021-07-25 2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명목(30·경남도청)이 1㎏ 차이로 메달을 놓쳤다.

한명목은 25일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67㎏급 결선에서 인상 147㎏, 용상 174㎏, 합계 321㎏을 들어올려 4위에 머물렀다.

3위 미르코 잔니(이탈리아)와의 차이는 단 1㎏이다.

잔니는 인상에서 145㎏를 들었지만, 용상에서 177㎏에 성공해 합계 322㎏를 기록했다.
금메달은 합계 332㎏(인상 145㎏, 용상 187㎏)의 올림픽 기록을 작성한 천리쥔(중국)에게 돌아갔다.

주요기사
루이스 하비에르 모스케라(콜롬비아)는 합계 331㎏(인상 148㎏, 용상 180㎏)로 은메달을 따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