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확진 프로야구, 리그 운영 첫 중단

황규인 기자 , 김정훈 기자 입력 2021-07-13 03:00수정 2021-07-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NC-두산 1군 60%이상 자가격리
13~18일 예정 30경기 일정 연기
올림픽이후 내달 10일 재개 예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여파로 프로야구 일정이 중단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2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사장단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방역 대책과 리그 운영 방안 등에 대해 3시간 넘게 논의했다. 그 결과 13∼18일 진행될 예정이던 30경기(팀당 6경기) 일정을 뒤로 미루기로 결정했다. KBO 관계자는 “일정을 취소하는 게 아니라 순연하는 것”이라며 “(원래 일정대로) 팀당 144경기를 모두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19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는 원래 도쿄 올림픽 휴식기가 잡혀 있던 상태라 프로야구는 다음 달 10일부터 재개될 예정이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릴 예정인 올스타전을 제외하고 총 28일간 리그 진행이 멈추는 것이다. 올림픽이나 아시아경기 등 주요 국제 대회가 있을 때 2주가량 경기가 열리지 않은 적은 있지만 프로야구가 다른 외부 요인으로 장기간 멈추게 된 것은 1982년 원년 시즌 출범 후 처음 있는 일이다.

KBO 이사회가 일정 순연을 결정한 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NC(3명)와 두산(2명)에서 전체 1군 선수단 가운데 60% 이상이 자가격리 대상자가 됐기 때문이다. 예정대로 일정을 진행한다면 NC에서는 코칭스태프를 포함해 총 28명(64%), 두산에서는 총 33명(68%)이 1군 선수단에서 빠져야 하는 상황이었다.

주요기사
확진자가 나온 두 구단은 “방역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KBO 이사회는 앞으로 1군 선수 엔트리(28명) 기준으로 50%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거나 자가격리 대상자로 이름을 올렸을 때는 2주간 리그 일정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프로축구 K리그1 성남은 선수 2명과 스태프 6명 등 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성남 선수단은 지난주 휴식기를 맞아 지방에서 전지훈련을 한 뒤 집단 감염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성남은 20일 인천, 24일 대구와의 경기가 연기될 공산이 커졌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선수 확진#프로야구#리그 운영#첫 중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