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STL 김광현, 애리조나 상대로 빅리그 첫 2루타+ 첫 타점 폭발

입력 2021-07-01 04:28업데이트 2021-07-01 04: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드)이 메이저리그에서 첫 장타를 때려내 타점까지 신고했다.

김광현은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9번타자 투수로 출전했다.

2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은 김광현은 2회말 2사 1, 2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김광현은 2볼 1스트라이크에서 라일리 스미스의 91.8마일(약 147.7km) 싱커를 통타, 좌익수 키를 넘겼다. 김광현은 2루까지 내달렸고,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김광현은 2루타로 빅리그 첫 타점과 2번째 안타를 신고했다. 이 안타로 세인트루이스는 2-0 리드를 잡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