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의 보르도, 새 주인 찾았다…강등 피하고 리그1 유지

뉴스1 입력 2021-06-23 07:47수정 2021-06-23 07: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의조(29)가 속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의 지롱댕 보르도가 새 주인을 찾았다. 2020-21시즌 중 재정난으로 법정 관리를 받았던 보르도는 다행히 회생 방안을 마련하면서 하부리그 강등과 같은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 있게 됐다.

보르도 구단은 23일(한국시간) “며칠 간의 논의 끝에 킹스트리트와 헤라르드 로페스 간의 보르도 구단 인수 합의가 끝났다. 그 결과 구단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된다는 결정을 받았다. 정상적으로 리그1에 잔류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보르도 구단은 지난 4월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재정난으로 보르도 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보르도에 4600만유로(약 620억원)를 투자했던 대주주사 ‘킹스트리트’가 더 이상 구단에 투자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리면서 파산 위기로 몰렸다.

주요기사
1000억 이상의 부채를 안게 된 보르도는 재정 건정성을 회복하지 못할 경우 규정에 따라 하부리그로 강등될 가능성도 있었다.

다행히 보르도는 스페인 국적의 억만장자인 로페스가 인수를 결정하면서 위기를 넘길 수 있게 됐다. 넥톤 그룹의 회장인 로페스는 앞서 리그1의 릴 OSC의 구단주를 지낸 바 있다.

한편 보르도가 새 주인을 찾으면서 황의조도 팀에 남을 가능성이 커졌다.

2019년 여름 보르도 유니폼을 입은 황의조는 2020-21시즌 팀의 주전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리그 31경기에 나와 11골 2도움의 성적을 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