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슬링 대표팀 관계자의 절규[강홍구 기자의 ‘휘슬’]

강홍구기자 입력 2021-04-23 10:06수정 2021-04-23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난이라니까요. 재난”

한국과 6시간 시차인 불가리아 소피아에 있다는 레슬링 대표팀 관계자 A씨의 목소리는 다급했다. 올림픽 티켓이 걸린 마지막 기회를 살리기 위해 이역만리로 가야했던 그는 현재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답답함만을 호소했다.

상황은 이랬다. 앞서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린 아시아 쿼터 대회에 참가했던 레슬링 대표팀은 선수단을 둘로 나눠야 했다. 다음달 6일부터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세계 쿼터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귀국 대신 바로 소피아로 이동을 택했다. 그런데 국내로 돌아간 선수단 중에서 선수 5명과 트레이닝 코치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이어서 소피아로 이동한 선수단에서도 선수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알마티에 머물 당시 유증상자가 없었기에 더욱 충격적인 결과였다.

문제는 현재 소피아 선수단 중에서도 추가 확진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는 것이다. A씨에 따르면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 1명 외에도 22일 코치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부 선수들 사이에서도 고열, 몸살 등 증상이 나오면서 선수단 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추가 검사를 진행 중이다. A씨는 “(아시아 쿼터) 대회 진행을 위해서였는지 카자흐스탄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약식으로 진행했다는 느낌이 강했는데 갑자기 확진자가 나와서 현장은 패닉”이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현재 소피아에는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현우(33) 등 25명이 머물고 있다. 앞서 아시아 쿼터대회에서 티켓을 딴 류한수(33)도 선수들의 현지 훈련을 돕기 위해 소피아로 함께 넘어간 상황이다. 두 선수는 대표팀 내 간판선수다. 이에 대표팀은 류한수를 먼저 국내로 들여보내기로 했다.

주요기사



현장 관리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25명 선수단 중에 선수, 코치진을 제외한 별도의 운영 인력이 전무한 상황이다. 대한레슬링협회 관계자와 수시로 연락을 취하곤 있지만 시차가 있다보니 협회 또는 대한체육회 차원의 협조를 즉시 구하기 어렵다. 이에 현지 스태프들이 대사관의 협조를 통해 가까스로 1인 1실 숙소를 마련해놓은 상황이다. 대회에 대비한 별도의 훈련 스케줄을 잡기는커녕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경우 대처 방안도 마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도쿄올림픽 개막을 92일도 남겨놓은 레슬링 대표팀의 현 주소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