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팀 민지’, 세계최강 스웨덴 팀 제압…조 5위

뉴스1 입력 2021-04-17 18:20수정 2021-04-17 1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춘천시청 ‘팀 민지’ 선수들. 2021.3.22/뉴스1 © News1
여자컬링 ‘팀 민지’ 춘천시청(스킵 김민지)이 컬링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세계랭킹 1위 스웨덴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팀 민지는 17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컬링 그랜드슬램 ‘험프티스 챔피언스컵’ 예선 B조 2차전에서 스웨덴의 ‘팀 하셀보리’(스킵 안나 하셀보리)를 8-7로 꺾었다.

그랜드슬램 대회는 세계 상위 12개 팀만 초청받는 대회다. 팀 민지는 세계컬링연맹(WCF) 팀 세계랭킹 11위로 대회에 출전할 수 있었다.

이날 상대한 팀 하셀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팀 킴’(강릉시청·스킵 김은정)을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던 팀으로 현재 세계 최강으로 평가 받는다.

주요기사
팀 민지는 1엔드부터 3점을 올려 기선 제압했다. 2엔드에서 1점을 내줬지만 3엔드 2점을 보태 5-1로 달아났다.

팀 민지는 6엔드까지 6-4로 앞섰지만 7엔드에서 상대에게 3점을 내주며 역전 당했다. 하지만 8엔드에서 2점을 올리며 역전승을 거뒀다.

한편 팀 민지는 이어 열린 B조 3차전에서 스위스의 ‘팀 티린조니’(스킵 실바나 티린조니)에 6-7로 석패했다. 팀 민지는 1승2패로 B조 5위에 머물러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