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도박업체 주주 즐라탄, 선수 생활 끝날 위기

뉴스1 입력 2021-04-15 11:22수정 2021-04-15 1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C밀란(이탈리아)에서 활약 중인 ‘스웨덴 축구의 전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선수 생활을 끝내야 할 위기에 처했다. 스포츠 도박회사 주식을 소유한 게 문제가 됐다.

스웨덴 매체 ‘아프톤블라뎃’은 15일(한국시간) “이브라히모비치가 몰타에 기반을 둔 스포츠 베팅 업체 ‘베다드닷컴’의 주식을 소유했다는 증거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가메디그룹의 주식을 갖고 있는데, 가메디그룹이 베다드닷컴의 주주사다. 따라서 이브라히모비치 역시 스포츠 베팅 업체와 재정적 연관이 있다.

이 매체는 이어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럽축구연맹(UEFA)은 주관 대회에 나서는 선수들이 도박 회사와 금전적 연관을 맺는 걸 허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만약 이 매체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브라히모비치는 FIFA와 UEFA로부터 10만유로(약 1억4천만원)의 벌금과 함께 최대 3년 동안 선수 생활 정지 처분을 받을 수 있다.

1981년생으로 40세인 이브라히모비치는 3년 정지를 받을 경우 사실상 선수 커리어를 유지하기가 어려워진다.

그동안 이브라히모비치는 장기 부상과 컨디션 난조에도 불구하고 부단한 노력으로 부활하며 커리어를 이어오고 있었다. 숱한 고비를 넘기고 톱 클래스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이브라히모비치로선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이유로 선수 생활을 끝낼 위기에 놓인 셈이다.

한편 이브라히모비치는 이번 시즌 UEFA 주관 유로파리그 6경기 출전을 포함, 25경기 17골3도움을 기록 중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