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 잡은 김하성, 피츠버그전 멀티히트…시즌 2번째

뉴스1 입력 2021-04-15 10:15수정 2021-04-15 10: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MLB) 데뷔 후 두 번째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김하성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1 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원정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첫 두 타석에서 모두 안타를 때렸다.

2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상대 선발 타일러 앤더슨을 상대로 좌전 안타를 쳤다.

김하성이 빠른 공에 약하다는 걸 파악한 앤더슨은 볼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몸쪽 직구를 던졌지만 가운데로 몰렸다. 김하성은 이를 놓치지 않고 잡아당겨 안타를 만들어냈다.

주요기사
김하성의 안타로 2사 1, 2루 상황이 만들어졌지만 후속타가 나오지 않으면서 득점까지 연결되진 않았다.

김하성은 5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도 안타를 터뜨렸다.

다시 앤더슨과 상대한 김하성은 1볼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앤더슨의 낮은 컷패스트볼을 몸을 쭉 빼면서 잡아당겨 좌전 안타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김하성은 득점없이 물러나야 했다.

지난 4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빅리그 데뷔 후 첫 멀티히트를 기록한 김하성은 11일 만에 2번째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