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 키움 김하성, 단순 타박 진단

뉴시스 입력 2020-10-24 15:26수정 2020-10-24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키움 히어로즈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키움은 24일 김하성이 병원 검진 결과 왼발등 단순 타박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하성은 전날 올림픽 병원에서 왼발등 1차 검진을 받은 뒤 이날 CM 충무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 컴퓨터단층촬영(CT), 엑스레이 검사 등을 진행했다.

다행히 큰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키움측은 “타박 부위에 대한 통증 등 경과를 계속 살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김하성은 23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파울 타구에 왼발등을 맞고 쓰러졌다. 타석을 소화한 뒤 곧장 교체된 김하성은 병원으로 이동했다.

초조한 마음으로 검사 결과를 기다렸던 키움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김하성은 올해 137경기에 나서 타율 0.308, 30홈런, 109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종료 후에는 메이저리그(MLB) 진출에 도전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