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뉴캐슬 4-1 제압…맨시티는 아스널에 1-0 신승

뉴스1 입력 2020-10-18 10:10수정 2020-10-18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시즌 초반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맨체스터 지역 연고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나란히 리그 2번째 승리를 챙겼다.

맨유는 18일(한국시간) 영국 타윈위어주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0-21 EPL 5라운드에서 4-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맨유는 2승2패(승점 6)로 14위를, 뉴캐슬은 2승1무2패(승점7)로 11위를 마크했다.

지난 5일 토트넘에 1-6 완패를 당하는 등 초반 보진한 맨유는 이날 경기에서도 전반 2분 만에 루크 쇼의 자책골로 실점을 내주며 출발이 좋지 않았다.

주요기사
실점 후 빠르게 팀을 정비한 맨유는 전반 23분 해리 매과이어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매과이어는 코너킥 상황에서 후안 마타의 크로스를 높이 뛰어 올라 헤딩,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후 후반 40분이 넘도록 1-1로 팽팽하던 경기는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발에서 갈렸다. 후반 41분 페르난데스는 마커스 래쉬포드가 발뒤꿈치로 내준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공을 감아 차 역전에 성공했다.

기세를 탄 맨유는 후반 45분과 후반 추가시간에 아론 완 비사카, 래쉬포드의 연속골이 터지며 3골 차의 완승을 거뒀다.

맨시티는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라힘 스털링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맨시티는 EPL에서 아스널을 상대로 10경기 무패(8승2무)를 이어갔다. 맨시티가 아스널에 가장 최근 패한 것은 지난 2015년 12월이다.

리그 첫 경기에서 승리 후 1무1패에 그쳤던 맨시티는 이날 승리로 2승1무1패(승점7)로 9위가 됐다. 아스널은 3승2패(승점9)로 5위를 마크했다.

최근 부진했던 맨시티지만 아스널을 상대로는 강했다. 맨시티는 전반 23분 빠른 역습 상황에서 리야드 마레즈의 슈팅이 베른트 레노의 골키퍼에 막혀 흐른 공을 스털링이 놓치지 않고 밀어 넣었다.

이후에도 아스널은 맨시티의 공세에 시달렸지만 레노의 선방으로 1골 차 패배에 만족해야 했다.

여름 이적 시장에서 공격적으로 선수를 영입했던 첼시는 자신들의 홈 경기장인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사우스햄튼과의 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첼시는 2승2무1패(승점8)로 6위에 머물렀다.

첼시는 이날 전반 15분과 28분에 나온 ‘신입생’ 티모 베르너의 골로 앞서 나갔다. 올 시즌 첼시로 이적, EPL에서 골이 없던 베르너는 이날 경기에서 2골을 몰아 넣었다.

하지만 사우스햄튼은 전반 43분 대니 잉스, 후반 12분 체 아담스의 연속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첼시는 후반 14분 역시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첼시로 팀을 옮긴 카이 하베르츠의 골로 다시 앞서 나갔다.

그러나 첼시는 경기 막판 집중력 부족을 보이며 후반 추가시간 얀닉 베스터가르드에게 동점골을 허용, 승리를 놓쳤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