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라흐… 음바페… 도쿄로 옮겨놓은 ‘월드컵 열기’

정윤철 기자 입력 2020-02-05 03:00수정 2020-02-05 0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림픽 우승 노리는 축구스타들
살라흐·뮐러·이니에스타·음바페
“올해 내 꿈은 3관왕이다.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와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우승, 그리고 도쿄 올림픽 금메달이다.”

세계 축구의 ‘차세대 스타’ 킬리안 음바페(22·파리생제르맹)의 각오다. 프랑스 A대표팀 소속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을 이끌었던 그는 23세 이하 선수가 출전하는 올림픽 남자 축구에서 다시 한 번 정상을 노린다. 몸값(예상 이적료)이 3000억 원을 넘는 그는 이번 시즌 파리생제르맹에서 리그1 14골을 포함 22골(25경기)을 터뜨리며 놀라운 득점 감각을 보여주고 있다. 음바페는 프랑스 풋볼과의 인터뷰에서 “축구 인생에서 한 번은 올림픽 무대를 밟고 싶다. 올림픽 출전 여부에 대해 소속 팀과 얘기를 나눠 볼 것”이라고 했다. 올림픽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지정한 의무 차출 대회가 아니어서 참가하려면 소속 팀의 동의가 필요하다.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의 올림픽 예선이 마무리된 가운데 프랑스와 한국 등 12개국(총 16개국)이 본선행을 확정했다. 본선 진출국들이 최대 3장의 와일드카드(24세 이상 선수)를 포함해 최정예 멤버 구성을 위한 작업에 속속 착수하면서 도쿄 올림픽은 ‘별들의 전쟁’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집트는 지난 시즌 리버풀(잉글랜드)의 UCL 우승을 이끈 ‘파라오’ 무함마드 살라흐(28·이번 시즌 18골)의 와일드카드 발탁을 고려 중이다. 샤우키 가립 이집트 감독은 “예비 명단에 살라흐는 첫 번째로 포함될 것이다. 다만 7, 8월 올림픽 기간에 리버풀도 새 시즌을 준비(프리 시즌 대회 참가 및 팀 훈련)해야 한다. 올림픽 참가는 살라흐의 결정에 달렸다”고 말했다. 스무 살에 출전한 2012 런던 올림픽에서 3골을 터뜨리며 두각을 나타낸 살라흐는 이후 첼시, AS로마, 리버풀 등 유럽 빅 클럽에서 뛰며 세계적 공격수로 성장했다.

주요기사
스페인은 ‘패스 마스터’로 불리는 미드필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36)를 와일드카드 후보로 포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명문 FC바르셀로나에서 4차례 UCL 우승을 이끈 그는 2018년부터 일본 J리그 빗셀 고베에서 뛰고 있어 별도의 현지 적응이 필요 없다는 장점이 있다. 독일은 A매치 100경기를 뛴 베테랑 공격수 토마스 뮐러(31·바이에른 뮌헨)가 와일드카드로 거론되고 있다. 독일 분데스리가 사무국은 “뮐러가 승마 선수로 독일 대표 선발전에 나설 예정인 아내 리사와 부부 동반 올림픽 출전을 이뤄낼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전했다. 뮐러는 “아내와 함께 올림픽에 간다면 정말 멋진 일이 될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살라흐#음바페#이니에스타#월드컵#세계 축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