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종욱, PS 독기 품은 이유 ‘붙박이 주전 눈도장’

스포츠동아 입력 2015-10-13 05:45수정 2015-10-13 05: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넥센 고종욱. 스포츠동아DB
넥센 주전-백업 오가며 0.310 126안타
데뷔 첫 PS 3경기도 3할타 알토란 활약

눈빛부터 말투까지 달라졌다.

넥센 외야수 고종욱(26·사진)이 홀로 분전하고 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준플레이오프(준PO) 2경기를 포함해 지금까지 치른 포스트시즌 3경기에서 타율 0.333(12타수 4안타)에 1타점 3득점을 기록했다. 팀 타율이 0.196에 그치고 있어 그의 기록은 더욱 돋보인다. SK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선 1-3으로 뒤진 7회말 1타점 3루타와 ‘빠른 발’로 동점을 만들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리드오프로 출전한 두산과의 준PO 2차전에선 2안타를 뽑아냈다. 중심타선이 적시타를 치지 못해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시발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프로 첫 포스트시즌. 떨릴 법도 하지만 단단한 각오로 가을무대를 맞았다. 고종욱은 올해 최고 시즌을 보냈다. 2군에서 개막을 맞았지만 4월초 1군 엔트리에 합류해 경기 출전을 늘려나갔다. 서건창의 부상으로 공석이 된 리드오프를 시즌 초반 꿰찼다. 입단 첫해(2011년) 54경기 출전이 최고였지만, 올 시즌 119경기에서 활약했다. 목표했던 100안타(126안타)를 넘어섰다. 그러나 내내 아쉬움도 밀려왔다. 규정타석(446타석)에 단 3타석이 모자란 상태로 정규시즌을 마쳤다. 타율 0.310(407타수 126안타)을 기록했지만, 타격 순위에 이름을 올릴 수 없었다. 타격 20위권에 들 만한 성적이었다.

오로지 답은 ‘주전’이었다. 고종욱은 시즌 내내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안정적인 ‘주전’은 아니었다. 주전과 백업을 오가는 어중간한 위치. 그래서 독기를 품었다. 가을무대에서 염경엽 감독의 눈도장을 받고 ‘진짜 주전’으로 발돋움하겠다는 꿈이다. 타격감도 좋아서 충분히 해볼 만하다고 생각했다. 염 감독과 심재학 타격코치의 고심 끝에 나온 선발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2번 지명타자 고종욱.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뛰어난 활약으로 준PO 2차전까지 선발라인업에 들어갔다. 13일 목동에서 열릴 3차전에서도 리드오프 출전 가능성이 높다. 서건창의 부진에 따라 고종욱의 활약이 더욱 필요하기 때문이다. 장점을 살리면서 자신의 입지를 높여가고 있는 고종욱에게 고정된 ‘주전’은 이제 더 이상 먼 곳이 아니다.

관련기사
박상준 기자 spark47@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