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바노바, 자코팔로바 꺾고 우승

동아일보 입력 2010-09-26 15:46수정 2010-09-26 15: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랭킹 28위 알리사 클레이바노바(러시아)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한솔코리아오픈(총상금 22만달러) 단식 정상에 올랐다.

클레이노바는 26일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단식 결승에서 클라라 자코팔로바(39위·체코)에 2-0(6-1 6-3) 완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차지했다.

클레이바노바는 181㎝라는 큰 키에다 몸무게 72㎏의 당당한 체구에서 뿜어나오는 강력한 스트로크를 앞세워 6-1로 가뿐하게 첫 세트를 따내며 경기를 쉽게 풀어내는 듯했다.

그러나 2세트 들어서는 흐름이 자코팔로바 쪽으로 기울어졌다. 자코팔로바가 특기인 날카로운 백핸드가 살아나면서 맹공을 퍼부었고, 코트 좌우로 몰린 클레이노바는 포핸드 공격이 먹히지 않으면서 게임스코어 1-3까지 밀렸다.

주요기사
하지만 클레이노바는 위력적인 포핸드 크로스로 자코팔로바의 서브게임을 빼앗으며 추격을 시작했다.

21살 어린 나이 답지 않은 집중력으로 침착하게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 게임스코어를 3-3으로 되돌리더니 상대의 실책을 유도하며 차분하게 점수를 쌓아 4-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완전히 리듬을 되찾은 클레이바노바는 시속 191㎞에 달하는 강력한 서브를 꽂아 넣으며 기세를 올려 나머지 2게임을 모두 가져오며 승리를 안았다.

14살 때인 2003년 프로에 입문한 클레이바노바는 올해 3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대회에서 첫 투어 타이틀을 따낸 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 우승으로 생애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8강에서 전 세계랭킹 1위 디나라 사피나(59위·러시아)를 꺾는 등 덩치 큰 선수들을 한발 빠른 공격으로 제압하며 결승에 올랐던 자코팔로바는 깔끔한 백핸드 역공으로 마지막까지 추격 의지를 불태웠지만 2세트에서 브레이크 기회마다 실책을 저지른 바람에 준우승에 그쳤다.

클레이바노바는 이날 일본으로 건너가 26일부터 도쿄에서 열리고 있는 팬 퍼시픽오픈(총상금 200만 달러) 단식 본선에 출전한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