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완 결승타…SK매직넘버 ‘4’

동아닷컴 입력 2010-09-18 07:00수정 2010-09-18 09: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트 날린 투혼 SK 박경완(오른쪽)이 17일 잠실 LG전 9회 1사 1·3루서 스퀴즈번트를 시도하다가 방망이를 놓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미 스타트를 끊었던 3루주자 김강민은 런다운에 걸려 아웃되고 말았다. 잠실|박화용 기자 inphoto@dogna.com
1위 SK가 천신만고 끝에 CJ마구마구 2010프로야구 정규시즌 1위 매직넘버를 ‘4’로 줄였다. 롯데에 2패, LG에 1무(사실상 패)를 당하는 총체적 난국에 허덕인 SK는 17일 잠실 LG전에서 5-4로 역전승, 한숨을 돌렸다. 반대로 삼성은 9회말 KIA 김상현에게 끝내기 3루타를 맞고 8-9로 끝내기 패배를 당해, 1∼2위간 승차는 다시 3경기로 벌어졌다.

SK 김성근 감독은 선발 카도쿠라(1이닝 3실점)를 조기 강판시키고 전병두∼고효준∼이재영을 계투시켰다. 김태훈을 거쳐 마무리를 정대현에게 맡겼다. LG는 4-1로 앞선 5회 1사 1·2루에서 좌익수 이병규의 치명적 포구 실수(기록은 2루타)가 빌미가 돼 4-4 동점을 자초했다. 9회 1사 1루에서도 송구 실수 탓에 1·3루로 몰렸다. 여기서 LG는 SK의 스퀴즈를 간파해 3루주자 김강민을 잡았으나 협살플레이 미숙으로 1루주자 나주환을 3루까지 보내줬다. 이어 박경완이 바로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김 감독의 스퀴즈 실패를 만회했다.

KIA는 광주 홈 최종전에서 갈길 바쁜 삼성의 발목을 잡았다. KIA는 7회 4-1로 앞서다 8회초 4-5로 역전당했고, 8회말 다시 4점을 냈으나 9회초 다시 3실점했다. 그러나 9회 선두타자 볼넷 뒤 등장한 김상현이 좌익수를 넘기는 끝내기 3루타를 터뜨렸다.

목동에서는 10회 연장 끝에 두산이 6-1로 넥센을 꺾고 시즌 3위를 확정했다. 두산은 10회초 2사 2·3루에서 정수빈의 내야안타 때 두 명의 주자가 모두 홈에 들어왔고, 이성열이 쐐기 3점홈런을 작렬했다. 대전에서는 한화가 화끈한 타격으로 롯데를 7-2로 대파했다. 한화 최진행은 6회 시즌 31호 3점홈런을 터뜨렸다.

관련기사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