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 KIA 최희섭 “국내 선수 중 트위터의 왕은 양준혁 선배죠”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17 07:00수정 2010-09-17 08: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가 잡는 수밖에 없지. (SK 김성근 감독. 다른 팀이 삼성에게 모두 질 것 같기 때문에 SK가 19일 삼성과의 맞대결에서 이겨야 삼성이 그나마 1패를 할 것 같다며)

○머리는 크지만 둘 다 손이 작아요. (SK 이호준. 어깨 통증으로 1군 엔트리에서 빠진 LG 이진영에게 배팅 장갑을 달라고 요구하면서 둘 다 보기보다 손이 작아 사이즈가 맞는다며)

○국내 선수 중 트위터의 왕은 양준혁 선배죠. (KIA 최희섭. 삼성 양준혁이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트위터에 열심이라며)

[스포츠동아]

관련기사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