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다운] 이마에 불난 이대호 “‘만두 게임’은 어려워”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11 07:00수정 2010-09-11 0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이대호. [스포츠동아 DB]
10일 목동구장에 나온 롯데 이대호의 표정은 허벅지 통증 탓인지 밝지 못했다.

굵은 빗줄기로 연습도 하지 못한 채 동료들과 덕아웃에서 대기하던 그의 얼굴이 갑자기 환해진 건 문규현, 황재균 두 후배가 다가오면서부터.

셋은 누가 먼저라 할 것도 없이 한 손을 내민 뒤 ‘만두 게임’을 시작했다. 셋이 동시에 주먹을 폈다, 쥐었다 하다가 이긴 사람이 나머지 두 사람의 이마에 딱밤을 때리는 방식.

‘선배고 뭐고 없다’는 식으로 진행되는 죽기살기식 셋의 전쟁(?)에 주변 동료들의 시선이 모두 모아졌다. 처음에 제법 황재균에게 ‘얻어맞은’ 이대호, “선배도 안 봐주느냐”며 애원하다 못해 눈에 살기를 띄었지만,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건 이대호가 아닌 문규현이었다.

관련기사
전체적인 승자는 황재균. 때릴 때 ‘딱’ 하는 소리도 남들보다 컸다. 문규현의 이마가 금세 벌겋게 달아오를 정도였다.

때리는 숫자보다 맞는 숫자가 많았던 이대호, 옆에서 누군가 사인볼을 내밀자 “난 사인이나 하련다”며 슬그머니 발을 뺐다.목동 |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